main_top
logo
   
 

sub02_menu

sub01_menu
 
 



logo
  Home > 알림마당 > 언론보도

TOTAL ARTICLE : 697, TOTAL PAGE : 1 / 35
0107.부산 환경단체 "대저대교 환경평가 '구간 쪼개기' 중단하라"
 생명그물  | 2021·02·17 16:02 | HIT : 85 | VOTE : 6
 LINK 
  • LINK1 : https://www.nocutnews.co.kr/news/5477849
  • 부산 환경단체 "대저대교 환경평가 '구간 쪼개기' 중단하라"

    부산지역 환경단체가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해 부산시와 환경청이 진행 중인 '구간 쪼개기' 협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시민행동)은 7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와 환경청은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의 '구간 쪼개기' 협의를 중단하고 낙동강 하구 문화재 보호구역 난개발을 멈춰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3일 낙동강유역환경청과 부산시, 시민행동은 3월까지 낙동강 본류 구간 큰고니와 전 구간 멸종위기종 분포를 공동조사하기로 협약해 진행 중에 있다"며 "이 조사가 끝나지 않았음에도 부산시와 환경청은 구간을 쪼개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산시가 재 보완서를 제출하면 서낙동강 구간 협의는 끝나게 되며, 이는 협약 내용을 부정하는 것이자 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의 모든 편법과 불법을 묵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민행동은 "이는 경찰 수사로 거짓 판명된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으로 진행한 주민 공람과 설명회의 효력을 인정하겠다는 뜻이자, 전략환경영향평가서 거짓작성 여부를 가리지 않고 넘어가겠다는 뜻"이라며 "법 집행의 모범을 보여야 할 행정기관이 법을 마음대로 농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대저대교뿐만 아니라 장락대교, 엄궁대교 등 낙동강 하구에서 계획 중인 대형 토목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시민행동은 "강서구와 도심을 연결하는 낙동강 횡단 교량은 모자라기는커녕 다른 구와 비교해 지나칠 정도로 많다. 출퇴근 정체는 대중교통 부재 등의 문제이지 교량 부족의 문제가 아니"라며 "삶의 토대를 파괴하는 난개발을 지역개발이라 호도하는 부산시와 불법을 묵인하는 환경청의 행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노컷뉴스]
    운영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0527.[바다를 지키는 사람들] 곽다희 활동가 "유령 어구 배출 어선 규제돼야"  생명그물 21·06·11 2 0
      0103.월류수 처리시설 운영으로 맑은 물이 흐르는 청주시  생명그물 21·02·17 86 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